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속침투정 저지 함정 근접방어무기 국내 연구개발한다(종합)

송고시간2020-05-26 18:38

댓글

F-15K 전투기에 항재밍·연합전술데이터링크 등 장착

독도함 위용
독도함 위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적의 고속침투정과 대함유도탄 등으로부터 아군 함정을 보호하는 근접방어 무기체계가 국내에서 연구 개발된다.

또 공군 F-15K 전투기에는 재밍을 막고 보안 통화를 할 수 있는 연합전술데이터링크(링크-16) 장비가 장착된다.

방위사업청은 26일 제12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이하 방추위) 회의를 열어 근접방어 무기체계-Ⅱ 사업추진기본전략안과 항공기 항재밍(전파교란 회피) GPS체계사업(F-15K 성능개량 3종) 구매계획 수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근접방어무기체계-Ⅱ 사업은 대함유도탄과 고속침투정 등의 위협으로부터 아군 함정을 최종 단계에서 방어하는 무기체계를 말한다. 이번 회의에서 국내 연구·개발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내년부터 2030년까지 3천500억원이 투입된다.

자체 기술로 개발되는 근접방어무기 체계는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한국형 구축함(KDDX)과 신형 호위함 울산급 배치(Batch)-Ⅲ에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KDDX는 4천2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Ⅱ)보다는 규모가 크지만, 해군 기동부대의 주전력인 7천600t급 이지스 구축함(KDX-Ⅲ)보다는 규모가 작다는 점에서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린다.

20㎜ 팔랑스 기관포와 30㎜ 골키퍼 기관포 등 기존 근접방어무기를 대체한다.

항공기 항재밍 GPS체계 사업은 공군 F-15K 전투기에 항재밍 안테나, 피아식별 장비 및 연합전술데이터링크(링크-16)를 장착해 재밍 저지와 비화(암호통신)·보안 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피아식별 장비 '모드-5(Mode-5)' 전환에 따른 요구 성능에 맞춰 신속하고 원활하게 협상하기 위해 협상 개시 조건을 변경했다. 올해 하반기에 계약이 체결된다. 오는 2025년까지 3천억원이 투입된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