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대사관 "한국 정부와 홍콩보안법 논의"…사실상 지지 요청

송고시간2020-05-26 18:17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대사, 외교부 국장과 경제 논의하며 '산업 공급망 안정화' 강조

보안법 제정에 반발해 도심으로 쏟아져 나온 홍콩 시위대 [2020.05.26 송고]
보안법 제정에 반발해 도심으로 쏟아져 나온 홍콩 시위대 [2020.05.26 송고]

(홍콩 AFP=연합뉴스)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에 반발한 홍콩 시민들이 24일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를 가득 메우고 있다. jsmoon@yna.co.kr [2020.05.26 송고]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중국은 현재 미국과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제정을 추진 중인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과 관련한 내용을 한국 정부와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홍콩 안전수호와 관련된 입법(홍콩 보안법) 진행 상황을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를 포함해 각계와 공유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지난 22일 열리면서 해당 입법에 관한 내용을 한국 외교부와도 공유했다고"고 설명했다.

그는 홍콩 보안법과 관련해 '중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청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며 "관련 내용을 논의하고 공유했다"고만 말했다.

그러나 관련 내용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홍콩 보안법의 정당성을 강조했을 것으로 보이며, 이는 사실상 한국 정부에 이해와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지난 24일 중국 관영 CCTV 인터뷰에서 "중한은 우호적인 이웃 국가로서 핵심문제에 대한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왔다"며 "홍콩 문제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한국 측에 홍콩 관련 국가안전법에 관한 배경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것이고 한국 측의 이해와 지지를 얻을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전인대 개막식에서는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하는 내용의 홍콩 보안법 초안이 소개됐다.

이에 대해 미국은 "큰 실수"라고 지적하며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 철회를 거론하는 등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싱하이밍 대사가 최근 외교부 청사를 방문, 양국 간 경제 관련 논의를 하는 과정에서 '산업 공급망 안정화'를 강조해 주목된다.

주한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 대사는 지난 22일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을 면담하고 양국 간 기업인 입국 절차를 간소화한 '신속 통로' 제도를 확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싱 대사는 당시 "신속통로 확대로 양국 경제인 왕래가 활발해져서 지역 및 세계의 산업 공급망 안정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속 통로에 중점을 둔 발언이긴 하지만, 최근 미국이 중국을 세계 공급망에서 배제하려는 경제번영네트워크(EPN) 구상에 한국 등 동맹국의 참여를 희망하는 상황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관계자는 "외교 채널에서 이뤄지는 한국과 중국 간 소통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gogo213@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