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객실 10개중 9개는 '공실'…호텔업계, '생존전략' 안간힘

송고시간2020-05-27 06: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호텔식 드라이브스루 판매·특별 패키지 활발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숙객 부족에 시달리는 호텔 업계들이 대안 찾기에 나섰다.

숙박 관련 이벤트는 물론 식음료 행사를 비롯한 각종 서비스를 활성화해 '생존전략'을 찾겠다는 전략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평균 60∼70%를 유지하던 서울 지역 호텔 투숙률은 코로나19 이후 10%대까지 폭락했다.

외국인 관광객 수가 아예 전멸 수준인 데다가, 사회적 거리 두기가 확산하면서 학회와 연수 등 호텔 수요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던 각종 비즈니스 투숙객이 발길을 끊었기 때문이다.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작년 같은 달보다 98.2% 감소했고 방한 관광의 '빅2'인 중국과 일본 관광객도 모두 99% 이상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원래 외국인 투숙객이 70%가량을 차지했는데 현재 항공 운항 등이 제한되면서 타격이 매우 크다"며 "원래 5월은 콘퍼런스 시즌인데 그것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분간 투숙객 회복이 어려운 상황에서 호텔 업계는 숙박 외 다양한 서비스를 시행해 연명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롯데호텔, 호텔식 '드라이브 스루' 판매
서울 롯데호텔, 호텔식 '드라이브 스루' 판매

[서울 롯데호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식음료 부문의 행사들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롯데호텔 서울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의 수요 증가에 맞춰 지난 3월부터 연어구이, 트러플(서양 송로버섯) 라자냐 등 호텔 식당 메뉴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특별한 날 격식 있는 한 끼 식사로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많은 편"이라며 "특히 외출이 어려운 부모님을 위한 픽업 구매가 대다수"라고 전했다.

또 성인 전용 식당인 '르 살롱'을 어린이 고객에게까지 개방해 조식과 애프터눈 티 등을 제공한다.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도 내달 1일부터 식당 '그랜드 델리'의 치킨 2종을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포장 판매한다.

서울 신라호텔은 예년보다 한 달 빠른 지난달 29일 대표 메뉴인 '애플망고 빙수'를 포함한 빙수 판매를 개시해 손님을 끌어모으기도 했다.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은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대응해 '1인 수박빙수'를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도 기존 2∼3인용이던 빙수 메뉴를 1인용으로 선보인다.

이 외에도 호텔 수영장에 개인·가족 단위 풀을 운영하거나, 꽃꽂이 등 교양 강좌를 진행하는 등 이색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서울 신라호텔 야외 '플라워 클래스'
서울 신라호텔 야외 '플라워 클래스'

[서울 신라호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투숙객을 위한 파격적인 할인 이벤트와 특별 패키지도 마련됐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지난 25일부터 일주일간 JW 메리어트를 포함한 국내 메리어트 계열 19개 호텔에서 객실 예약 금액을 50% 할인한다.

호텔신라의 비즈니스호텔 신라스테이는 신혼여행지로 국내 지역을 택한 신혼부부들을 겨냥해 '로맨틱 허니문' 패키지를 출시했다.

신혼여행지로 제주와 해운대, 울산 등 국내 관광 명소를 택한 부부 투숙객에게 와인 세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호텔 신라 관계자는 "1989년 해외여행 전면 자유화 이전까지 신혼여행의 메카였던 제주도가 해외 신혼여행 수요를 흡수하고 있다"며 "4월 제주 신라호텔의 '스위트 허니문'을 이용한 고객 수는 3월의 3배를 넘었다"고 전했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