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천 뷔페 근무자와 사우나서 접촉한 인천 50대 확진

송고시간2020-05-26 1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산세에 선별진료소 북적
코로나19 확산세에 선별진료소 북적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과 인천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6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자들이 줄지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5.26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잇따라 발생한 경기 부천 뷔페식당과 관련, 50대 여성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인천시는 부평구에 거주하는 A(52·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 계양구 사우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B(51·여)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부천 뷔페식당 근무자다.

이 뷔페식당에서는 인천 코인노래방에 갔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택시기사(49)가 돌잔치 사진촬영 프리랜서 일을 위해 방문한 이후 관련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A씨는 지난 17일부터 두통, 기침, 오한 등의 증세가 나타났으며 22일 1차 검체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증상이 계속돼 25일 2차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이 나왔다.

방역 당국은 A씨를 길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거주지와 주변 방역작업을 했다.

이로써 인천시가 관리하는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54명으로 늘었다.

s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