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 정근우, 친정팀 한화에 쐐기 비수포…3-0 승리

송고시간2020-05-26 21:31

댓글
솔로 홈런 날린 정근우
솔로 홈런 날린 정근우

(대전=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26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LG-한화 경기. 6회초 LG 정근우가 1사후 좌중간 솔로 홈런을 날리고 3루 주루코치의 환영을 받으며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2020.5.26 yskim88@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중심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와 이적생 정근우의 홈런 2방을 앞세워 한화 이글스를 꺾었다.

LG는 2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한화와 원정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LG는 2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고, 한화는 3연패 늪에 빠졌다.

경기는 투수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LG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은 4회 2사까지 단 한 명의 타자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그러나 타선도 부상에서 돌아온 상대 팀 외국인 투수 채드 벨에게 꽁꽁 묶이며 좀처럼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LG는 벨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4회 이후 꿈틀댔다.

5회 1사 1, 2루 기회에서 채은성이 병살타를 쳐 득점 기회가 무산됐지만, 6회에 균형을 깼다.

선두 타자로 나선 라모스는 김이환을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후 1사에서 정근우가 좌중월 솔로홈런을 만들었다.

정근우는 지난해 2차 드래프트를 통해 LG로 이적했는데, 올 시즌 1호 홈런을 친정팀을 상대로 터뜨렸다.

LG는 윌슨이 내려간 7회 1사 1, 2루 위기에 놓였지만, 바뀐 투수 정우영이 송광민을 병살타로 처리하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정우영은 8회 무사 1루 위기에서도 최재훈을 6-4-3 병살타로 막은 뒤 노시환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LG는 9회 초 마지막 공격에서 오지환의 우익선상 3루타와 이천웅의 쐐기 적시타로 점수 차를 더 벌렸다.

LG 선발 윌슨은 6이닝 동안 2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라모스는 시즌 8호 홈런을 기록하는 등 3타수 1안타 1타점, 정근우는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으로 활약했다.

라모스는 리그 최다 홈런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