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리포터' 작가 JK 롤링, 코로나19 계기로 새 동화책 무료 공개

송고시간2020-05-26 23: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초 롤링 자녀 위해 집필…코로나19 계기로 발간하기로

"진실과 권력의 남용에 관한 내용…어느 시대·국가에도 적용돼"

새 동화 '이카보그' 연재를 알리는 JK 롤링 트위터 캡처
새 동화 '이카보그' 연재를 알리는 JK 롤링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해리 포터'의 작가 JK 롤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계기로 새 동화책을 펴내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BBC 방송,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롤링은 트위터를 통해 동화 '이카보그'(The Ickabog) 공개 소식을 전했다.

'이카보그'는 이날 오후 3시(영국서머타임·BST) 첫 회가 공개되는 것을 시작으로 오는 7월 10일까지 웹사이트를 통해 매일 무료로 연재된다.

이어 오는 11월 책과 전자책, 오디오북 등으로 정식 발간될 예정이다.

롤링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갇혀 있는 아이들, 이 어렵고 불안정한 시기에 학교에 돌아간 이들을 위한 책"이라고 말했다.

정식 발간에 따른 수익은 코로나19로 영향을 받은 이들을 돕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이 작품은 '해리포터'와 연관되지 않은 롤링의 첫 동화라고 BBC는 설명했다.

롤링은 이 작품을 10년도 더 전에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썼으며, 아이들이 어릴 때 매일 밤 읽어줬다고 설명했다.

당초 '해리포터' 마지막 권인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도들' 발간 후에 이를 펴낼 생각이었지만 중단했다.

그러나 몇 주 전 아이들과 이야기를 다시 발간하는 것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롤링은 이야기를 새롭게 마무리하면서 이를 가족들에게 다시 읽어줬다.

롤링은 새 작품에 대해 "진실과 권력의 남용에 관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미리 설명하자면 (책의) 아이디어는 10년도 더 전에 떠올렸다. 그러니 현재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과 대응한 것으로 읽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롤링은 "책의 주제는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것에 관한 것이며, 어느 시대나 국가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JK 롤링의 새 동화 '이카보그' 홈페이지 캡처
JK 롤링의 새 동화 '이카보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책은 아이들에게 큰소리로 읽어주기 위해 쓰였지만, 7∼10세 어린이들이 스스로 읽기에도 적합하다는 설명도 내놨다.

이날 트위터를 통해 '버트럼', '킹 프레드' 등 등장인물들의 이름이 공개되기도 했다.

롤링은 어린이 독자들이 연재내용을 보고 삽화를 보내주면, 최고의 작품을 정식 발간 때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