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헝가리, 권력집중 논란 '코로나19 방지법' 내달 20일 폐기할듯

송고시간2020-05-27 02:05

댓글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헝가리 총리 일인에 대한 권력 집중 논란을 부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지법'이 내달 20일께 폐기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주디트 바르가 헝가리 법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종료하는 법안을 오늘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법안이 의결되면 내달 20일 비상사태 시효가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헝가리 정부는 비상사태와 코로나19 방지법은 함께 가는 것이라며 비상사태 종료와 함께 논란이 된 코로나19 방지법 역시 폐기될 것임을 시사했다.

코로나19 방지법은 총리에게 국가비상사태를 무기한 연장할 수 있는 권한과 입법권 등 무소불위의 권력을 부여한 법이다.

바이러스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3월 30일 빅토르 오르반 총리가 이끄는 여당이 다수를 점한 의회를 통과했다.

하지만 유럽연합(EU)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오르반 총리의 권력 독점을 초래할 위험이 있는 반(反)민주적 법이라며 비판해왔다.

이에 대해 바르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제사회의 이러한 비판을 "근거 없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코로나19 방어를 위한 공동 전선을 구축하는 대신 '지저분한 선동 행위'를 한 데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헝가리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천771명이며 이 가운데 49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새 증가한 확진자는 15명, 사망자는 8명이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