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간송미술관 보물 불상 2점, 경매서 새 주인 못 찾았다(종합)

송고시간2020-05-27 18: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간송 소유 불교 유물 시장에 다시 나올 듯…국립중앙박물관 구매 의향 관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케이옥션이 공개한 보물 285호 금동보살입상(왼쪽)과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 2020.5.21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케이옥션이 공개한 보물 285호 금동보살입상(왼쪽)과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 2020.5.21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간송 전형필(1906~1962)의 후손이 경매에 내놓은 보물 불상 2점이 모두 유찰됐다.

27일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 경매에서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이 각각 시작가 15억원에 경매에 나왔으나 응찰자가 없었다.

일제강점기에 사재를 털어 문화유산을 지킨 간송이 수집한 두 불상은 앞서 1963년 보물로 지정된 바 있다.

간송 후손 소유인 불상은 간송미술관이 관리해왔지만, 재정난을 이유로 매각을 결정했다.

간송미술관 소장 국가지정문화재가 공개적으로 경매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관심이 집중됐다.

보물 불상 2점 경매는 이날 마지막 순서로 오후 6시께 시작했다. 현장에는 취재진과 관계자 등이 몰려 열기가 뜨거웠으나 결과는 모두 유찰이었다.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은 높이 약 38㎝의 통일신라시대 불상이다. 비슷한 시기 제작된 우리나라 금동불상으로는 드물게 큰 크기로, 나발(부처 머리털)이 뚜렷한 육계(머리)가 높이 솟은 모양이다.

보물 제285호 금동보살입상은 높이 약 19㎝로, 신라 지역인 거창에서 출토됐다. 양쪽으로 뻗쳐진 옷 주름, 구슬 장식, 두 손으로 구슬을 잡고 있는 모습 등이 6세기 말이나 7세기 초 불상 특징을 보인다.

이번 경매를 앞두고 국립중앙박물관 등 국가 기관이 보물을 사들여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 해 문화재 구입 예산이 40억원인 국립중앙박물관이 직접 경매에 나서기는 부담스럽지만, 민간 후원단체인 국립중앙박물관회 등이 구매해 기증하는 방식이 거론됐다.

국립중앙박물관 측이 구매 의향을 전하며 경매 중지 후 개별 거래를 타진했으나 "시장에 나온 만큼 민간 참가자도 존중해야 한다"는 판매자 측 의견에 따라 경매가 예정대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계에서는 이날 유찰된 보물 2점을 포함해 간송 측이 소장한 불교 문화재들이 다시 시장에 나올 것으로 관측한다.

최근 간송미술문화재단이 "불가피하게 불교 관련 유물을 매각하고 지금까지 간송미술관을 상징해온 서화와 도자, 그리고 전적이라는 중심축에 더욱 집중하려 한다"고 공언한 바 있기 때문이다.

간송미술관이 소장한 불교 관련 국가지정문화재로는 유찰된 보물 2점 외에 국보 제72호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과 국보 제73호 금동삼존불감이 있다.

국가지정문화재도 경매에 종종 출품되며, 소유자 변경 신고만 하면 거래할 수 있다.

지금까지 국내 경매에서 최고가를 기록한 보물은 '청량산괘불탱'(제1210호)으로, 2015년 서울옥션 경매에서 35억2천만원에 낙찰됐다.

간송은 현 간송미술관인 우리나라 최초 사립미술관 보화각을 1938년 세워 국보 제70호 훈민정음, 신윤복의 미인도, 국보 68호 청자상감운학문매병 등 최정상급 문화재들을 수집했다.

간송 집안은 지난 2018년 별세한 간송 장남 전성우 전 간송문화재단 이사장과 간송 손자인 전인건 간송미술관장까지 3대에 걸쳐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doub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