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괌 배치 미군 B-1B 전략폭격기, 또 한반도 인근 근접 비행

송고시간2020-05-27 19: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핵 억제력' 강화 방침 견제 의도 분석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 공군의 B-1B 랜서 폭격기 2대가 동해에 다시 출동했다.

27일 민간항공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B-1B 폭격기 2대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 후 동중국해를 거쳐 대한해협과 동해, 일본 상공을 비행했다. 훈련비행은 이날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훈련에는 공중급유기 2대와 일본 항공자위대 소속 전투기들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北 핵전쟁 억제력 강화한다…핵 탑재 잠수함 곧 진수 | Kim Jong Un wants to increase 'Nuclear war deterrence'

유튜브로 보기

B-1B는 앞서 지난 12일에도 한반도 인근 해역을 비행하는 등 최근 아시아 지역을 잇달아 비행하고 있다.

이는 미국 공군 지구권타격사령부(AFGSC)의 전략폭격기 운영 방침에 따른 것으로, 미군은 '예측하기 어렵게'(less predictable) 하는 글로벌 배치 계획에 따라 전 세계로 폭격기를 전개하고 있다.

이날 훈련 비행을 두고 북한이 지난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핵 전쟁 억제력' 강화 방침을 천명한 데 대한 견제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