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한국-중국 PO, 2021년 2월 19일·24일 개최

송고시간2020-05-27 20:43

댓글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PO)가 2021년 2월에 치러진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축구협회와 중국축구협회의 제안을 국제축구연맹(FIFA)과 협의해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 일정을 확정했다"라며 "2021년 2월 19일과 24일에 PO 1, 2차전을 치르게 됐다"고 발표했다.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PO는 애초 2월에 예정됐지만 코로나19로 한국과 중국에서 '홈 앤드 어웨이' 경기가 불가능해졌고, 국제축구연맹(FIFA)과 AFC가 최종 협의해 6월(4일, 9일)로 연기했다.

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가 올해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를 결정하면서 6월 PO 일정은 자연스럽게 취소됐고, 올해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로 다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대한축구협회와 중국축구협회는 새로운 PO 일정을 협의했고, 내년 2월 19일과 24일에 1, 2차전을 치르기로 합의했다.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한국이 중국을 물리치면 한국 여자축구는 역대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된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