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코로나19 관련 주지사들 부패의혹 조사설로 뒤숭숭

송고시간2020-05-28 06: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8명 조사 대상으로 거론…리우 주지사 "정치적 의도에 따른 조사" 반발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사법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부패 의혹으로 주지사 여러 명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주지사들이 코로나19 대응을 현장에서 지휘한다는 점에서 이들이 부패 의혹에 휘말리면 방역에도 상당한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2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사법 당국은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를 포함해 8명 정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부패 의혹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장비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편법 거래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대부분이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

브라질 사법당국이 코로나19와 관련된 부패 의혹으로 주지사 여러 명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주지사들에 대한 조사가 공식적으로 이뤄지려면 연방고등법원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사법부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연방경찰은 연방고등법원의 승인 아래 전날 위우손 윗제우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에 대한 부패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

연방경찰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사용돼야 할 예산이 부적절하게 사용됐다는 의혹에 따라 윗제우 주지사의 자택과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윗제우 주지사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완강하게 부인했으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주지사직 사임 가능성도 일축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정적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윗제우 주지사는 "연방경찰의 조사가 정치적 의도에 따라 이루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두고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온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 역시 연방경찰의 조사 배경에 보우소나루 대통령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지지하는 한 하원의원이 연방경찰의 조사를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을 근거로 제시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과 윗제우 리우 주지사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과 윗제우 리우 주지사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한편, 주지사들에 대한 사법 당국의 조사가 확대되면 코로나19 대응에 상당한 혼선이 예상된다.

브라질에서는 주지사와 시장이 코로나19 대응 조치에 관해 포괄적인 권한을 갖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주지사·시장들은 그동안 사회적 격리 완화-확대, 말라리아약 사용 문제 등을 둘러싸고 대립해 왔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