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PL, 코로나19 3차 검사…3개 구단서 확진자 4명 발생

송고시간2020-05-28 07: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EPL 클럽들은 '접촉 훈련' 재개에 만장일치 찬성"

EPL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의 훈련 장면
EPL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의 훈련 장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재개를 앞두고 치러진 3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통해 3개 구단에서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EPL 사무국은 28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선수와 클럽 스태프 1천8명을 대상으로 25~26일 실시한 코로나19 3차 검사에서 3개 구단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라며 "이들은 일주일 동안 자가격리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 17~18일 748명의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대상으로 1차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나선 EPL 사무국은 19~22일 996명을 대상으로 2차 검사를 한 데 이어 이번에 1천8명을 대상으로 3차 검사를 진행했다.

1차 검사에서 6명(3개 구단), 2차 검사에서 2명(2개 구단), 3차 검사에서 4명(3개 구단)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동안 2천752명을 검사한 결과, 확진자는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EPL 사무국은 28~29일 4차 진담 검사를 시행한다. 대상자는 구단별로 최대 50~60명에 이를 예정이다.

한편, EPL 사무국, 구단, 선수, 감독,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리그감독협회(LMA), 정부 당국은 이날 만장일치로 선수들의 '접촉 훈련' 재개를 통과시켰다.

이번 결정으로 지난주부터 그동안 5명 이하 그룹별로 75분을 넘지 않는 선에서 시작된 '비접촉 방식'의 훈련이 '11 대 11'의 자체 연습 경기를 포함해 태클까지 가능한 접촉 방식의 훈련으로 치러질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영국 공영방송 BBC는 "접촉 방식의 훈련이 허용됐지만 훈련 과정에서 코로나19 양성자가 발생할 때 자가격리되는 선수들의 범위에 대해선 아직 불명확한 상태"라며 "GPS 추적기를 활용해 감염자와의 접촉 유형과 거리를 따져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