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첫 등교생 확진 상일미디어고 등 2곳 내일까지 등교중지

송고시간2020-05-28 09: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 고교생 접촉자 28명 중 26명 음성, 2명 결과 대기

선별진료소 찾은 학생들(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선별진료소 찾은 학생들(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서울에서 처음으로 등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동구 상일미디어고등학교와 이웃 초등학교가 28∼29일 이틀 동안 등교를 중지했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강동구청, 강동교육청 등은 상일미디어고와 확진자의 동생이 다니는 강동초등학교에 대해 이틀간 임시 휴교하고 소독 작업을 할 예정이다.

이들 학교는 학교 구성원 및 교육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다음 달 1일 다시 문을 열지 결정할 계획이다.

강동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상일미디어고 3학년 재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지난 20일 첫 등교 후 목이 간질간질하다고 느꼈으며, 다음날 오전 기침 증상이 있어 보건 교사와 상담한 후 조퇴했다. 이후 자택에 머무르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상일미디어고는 이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자 교내 확진자 발생 시 대응 지침에 따라 전날 즉각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모두 귀가시켰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가족과 교사, 학생 등 접촉자 28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접촉자 28명(가족 6명, 교사 3명, 학생 19명) 가운데 26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가족 1명과 학생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