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등교수업 해야 할 학생 확진자 증가세…학부모 불안 고조(종합)

송고시간2020-05-28 1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첫 등교생 확진 상일미디어고 등 등교중지…구로구서도 원격수업 전환

선별진료소 찾은 학생들(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선별진료소 찾은 학생들(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고유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들이 늘면서 현재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학교급별·학년별 등교 수업을 둘러싼 학부모 불안도 커지고 있다.

28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울에서 처음으로 등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동구 상일미디어고등학교와 이웃 초등학교가 28∼29일 이틀 동안 등교를 중지했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강동구청, 강동교육청 등은 상일미디어고와 확진자의 동생이 다니는 강동초등학교에 대해 이틀간 임시 휴교하고 소독 작업을 할 예정이다.

이들 학교는 학교 구성원 및 교육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다음 달 1일 다시 문을 열지 결정할 계획이다.

강동구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상일미디어고 3학년 재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지난 20일 첫 등교 후 목이 간질간질하다고 느꼈으며, 다음날 오전 기침 증상이 있어 보건 교사와 상담한 후 조퇴했다. 이후 자택에 머무르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인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상일미디어고는 이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자 교내 확진자 발생 시 대응 지침에 따라 전날 즉각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모두 귀가시켰다.

접촉자 28명(가족 6명, 교사 3명, 학생 19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구로구에서는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확진자의 자녀 2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양성,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이 1학년이어서 아직 등교하지 않았지만 해당 학생이 속한 학교는 현재 3학년 학생들의 등교를 중지시키고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학교 관계자는 "확진 학생이 등교한 적은 없다. 이 학생과 별개로 구로구 관내 40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지 않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며 "동선이 확인되고 재학생·학부모 가운데 동선이 겹치는 사람이 없는지 등이 확인돼야 등교 재개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인근지역 다른 학교 가운데서도 등교 중지 학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교육현장에서는 6월 3일과 8일로 예정된 3차·4차 등교를 강행할 경우 최근 발생한 이태원이나 쿠팡발(發) 감염 확산세에 기름을 붓게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히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등교 중단과 6월 등교수업 일정 연기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