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쪽샘 vs 탑동, 적석목곽묘 전성시대' 특별전

송고시간2020-05-28 09:39

댓글

5월 30일∼12월 30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쪽샘 적석목곽묘 출토 장신구류
쪽샘 적석목곽묘 출토 장신구류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쪽샘 vs 탑동 : 적석목곽묘 전성시대' 특별전을 오는 30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천존고 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1천500여년 전 형성됐던 쪽샘과 탑동 두 무덤군을 비교해 신라 왕경(王京·수도)의 공간 구성을 엿보고, 조사 성과와 출토 유물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자리다.

적석목곽묘(돌무지덧널무덤)는 5∼6세기 신라 지배층 무덤 양식으로 나무곽(木槨)으로 매장시설을 만들고 돌을 쌓아 보호한 후 흙을 덮는 구조다.

신라 시대 무덤이 밀집한 경주 대릉원지구의 쪽샘 유적에서는 적석목곽묘 200여기를 비롯해 널무덤(목곽묘), 돌널무덤(석곽묘), 독무덤(옹관묘) 등 다수의 무덤이 확인됐다.

쪽샘 44호분에서 발견한 토기조각에서 확인한 신라 행렬도
쪽샘 44호분에서 발견한 토기조각에서 확인한 신라 행렬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시에서는 쪽샘 44호분에서 발견된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항아리가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높이 약 40㎝ 긴목 항아리로 추정되는 토기에 기마행렬, 인물, 동물이 함께 행렬하는 장면이 묘사돼 있다. 이밖에 '토우 장식이 붙은 뚜껑', '동물무늬 항아리' 등 729점의 유물이 선보인다.

탑동 출토 굽다리접시
탑동 출토 굽다리접시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 남천과 인접한 도당산 아래에 위치한 탑동 유적에서는 적석목곽묘 76기를 비롯한 약 180여기의 무덤이 조사됐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금귀걸이, 은반지, 각종 말 장식, 토기 등 411점의 유물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올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개소 30주년과 한국문화재재단 창립 40주년을 함께 기념해 기획한 행사다.

dkl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