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립현대미술관, 지역 활동 신진작가 지원

송고시간2020-05-28 10:10

댓글

"지역미술관 협력 강화"…공립미술관 3곳 순회전

대전시립미술관 순회전에 선보이는 질 아이요 '폭풍우 속의 킬리만자로',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대전시립미술관 순회전에 선보이는 질 아이요 '폭풍우 속의 킬리만자로',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공립미술관 순회 전시와 지역 미술 신진작가 지원 등 지역 미술관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지역미술관 협력망사업'을 다음 달부터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공립미술관 순회 전시는 대전, 완주, 광주에서 이어진다.

대전시립미술관에서는 다음 달 2일부터 '이것에 대하여' 전이 개최된다. 안톤 비도클, 질 아이요, 요제프 보이스, 이방 르 보젝 등 국립현대미술관의 서구 현대미술 소장품 42점을 선보인다.

전북도립미술관에서는 '갤러리 0 제로' 전이 다음 달 19일부터 열린다. 김창열, 김병기, 이우환, 임옥상, 양지앙 그룹 등 국내외 작가 작품 33점을 소개한다.

광주시립미술관에서는 이응노, 서세옥, 정재호 등 한국화 소장품을 중심으로 한 전시가 10월 개막할 예정이다.

올해는 지역미술관 신진작가 지원 사업이 새롭게 추진된다. 해당 지역에서 활동하는 신진작가 전시를 여는 지역 공립미술관에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공모를 통해 5개 이상 지역미술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미술관에 기록물 관리사를 파견해 컨설팅, 아카이브 구축 및 담당자 교육 등을 하는 아카이브 구축 지원을 확대한다.

지난해부터 전국 공·사립미술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요 소장품 보존처리 지원과 보존 교육 프로그램도 계속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다양한 협력 사업을 통해 국립현대미술관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지역미술관에 공유하고 지역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doub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