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6·15 선언 20주년 각계서 기념…코로나19로 '언택트' 방식 활용

송고시간2020-05-28 10: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슬로건 '평화가 온다'…남북공동행사 추진했으나 북한 무반응에 자체행사로

[남북정상회담] 6.15 공동선언문 교환
[남북정상회담] 6.15 공동선언문 교환

(서울=연합뉴스) 김대중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0년 6월 14일 밤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간 합의문을 교환하고 있다. 2018.4.2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올해로 20주년을 맞는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가 각계각층의 축하 속에 다음 달 1일부터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해 방송과 온라인 이벤트 등 '언택트'(비대면) 방식을 적극 활용한 점이 눈에 띈다.

통일부는 28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에 대한 국민적 의지를 모으는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서울시·경기도 및 김대중평화센터 등 민간단체들과 함께 '평화가 온다'(Peace.Come)이라는 슬로건으로 다양한 시민참여형 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6월 1일부터 '평화 챌린지' 온라인 이벤트가 실시된다.

시민들이 평화를 주제로 한 노래와 춤, 그림 등을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며 '한반도 평화 만들기' 이벤트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정부인사와 연예인, 유튜버 등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도 행사 기간 매일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동참해 시민들의 이벤트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또 통일부는 6.15 20주년과 평화를 주제로 한 무관중 공연을 녹화해 다음 달 13일 오후 6시부터 KBS의 '불후의 명곡' 프로그램을 통해 방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쟁을 넘어서 평화로'라는 주제로 평화경제 국제포럼을 진행하고 이를 MBC를 통해 다음 달 18일 밤 11시 5분부터 방영할 예정이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사회를 맡고 대담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등이 참여한다. 해외 인사는 재택 또는 사무실에서 영상으로 참가한다.

오프라인 기념행사도 일부 마련됐다.

다음 달 14일 일반 시민들이 경기도 파주 접경지역 일대를 걷는 '평화산책' 프로그램이 준비됐고,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당일인 다음 달 15일 저녁에는 통일부와 서울시·경기도, 김대중평화센터가 공동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6·15 20주년 기념식 및 시민 문화행사'를 추진 중이다.

다만 통일부는 "코로나19 진행 상황 등을 보아 이 행사들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6·15공동선언은 2000년 6월 13∼15일 평양에서 진행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대중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발표됐으며 통일 문제의 자주적 해결 등을 골자로 한다.

통일부는 지난 4월 '2020년도 남북관계발전시행계획'을 통해 올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민간단체 등과 협력해 남북 간 교류와 공동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남측의 공동행사 제의에 북측이 아무런 답변이 없는 상황이어서 올해 기념행사는 남측만의 자체 행사로 기획됐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