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북항에 생활형 숙박시설 취소하라"…난개발 논란 가열(종합)

송고시간2020-05-28 1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업 시행사 설명회 자료에는 특급호텔 브랜드 거론

부산 북항재개발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 취소 촉구
부산 북항재개발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허가 취소 촉구

이달 13일 동구의회 의원들이 기자회견 하는 모습. [부산 동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난개발 논란을 불러일으킨 부산항 북항 재개발사업 상업업무지구의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해 허가를 취소하라는 시민단체 요구가 거세다.

부산항 북항이 위치한 동구 지역 5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북항 막개발 반대 시민모임'은 29일 오후 2시 부산시청 앞에서 200여 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차수길 공동위원장이 결의문을 낭독한 뒤 부산시청 주변을 행진하며 부산시 건축 허가의 부당함을 규탄할 계획이다.

시민모임 한 관계자는 "잘못된 북항 개발로 산복도로 주민 조망권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재개발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일부 부자를 위한 고급 주거공간으로 전락하게 될 위기에 놓였다"고 반발했다.

난개발 논란은 지난달 부산시가 북항 재개발 상업업무지구 D-3블록에 사실상 주거시설인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을 허가하면서 떠올랐다.

건축심의 과정에서 해양수산부가 "생활형 숙박 시설 규모를 최소화해 재개발 사업 목적에 부합하도록 협조해 달라"는 반대 의견을 냈음에도 시는 이를 허가해줬다.

D-3블록 사업 시행자인 부산오션파크 측은 2018년 부산항만공사로부터 사업자로 선정될 때 세계적 호텔 브랜드를 거론하며 운영계획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일규 부산경남미래정책 사무처장은 "시행사 사업설명회 자료를 입수했는데 '생활형 숙박시설'이라는 단어는 찾을 수 없고, 특급호텔 이름만 강조했다"면서 "특급 호텔에서 생활숙박시설로 바꾸는 바람에 부산이 가져갈 경제파급효과·고용유발효과가 반감됐다"고 밝혔다.

그는 "건축 행정 질서 유지와 회복이라는 공익이 현재 생활숙박시설로 허가된 상태를 유지하는 것보다 훨씬 큰 만큼 생활형 숙박시설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