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매체, 연일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 효과 선전 눈길

송고시간2020-05-28 10: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한국 등 8개국에 전세기 운항 '녹색통로'도 개방

중국 향하는 기업인들
중국 향하는 기업인들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텐진으로 향하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 디스플레이 협력사 임직원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통해 중국에 입국한다. 2020.5.10 see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한중 기업인의 상호 입국 절차를 간소화한 '신속통로' 제도의 효과를 연일 선전해 눈길을 끈다.

글로벌타임스는 양국 간의 신속통로가 필수 인력이 업무에 복귀할 수 있게 해 준다고 28일 보도했다.

신문은 SK이노베이션과 SK하이닉스가 중국에서 각각 반도체와 배터리 분야 투자를 늘리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정상적인 생산과 운영을 위해 엔지니어들이 조속히 중국 내 공장으로 돌아와야 했다고 전했다.

이들 업체는 "중국과 한국 정부가 코로나19의 영향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한 것에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시행된 신속통로 제도를 통하면 한중 기업인이 상대 국가를 방문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거쳐 격리 기간을 14일에서 1∼2일 정도로 단축할 수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전날에도 한국 주요 기업에서 1천명 이상이 신속통로를 통해 중국으로 입국했다면서 이 제도가 한중 양국의 경제·무역 회복에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 항공당국은 중국과 외국 항공사들에 국제선 전세 여객기 운항 절차를 간소화한 '녹색통로'를 신청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민용항공국은 이를 통해 전세기 운항 신청 기간을 종전의 7일에서 3일로 단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등 8개 국가가 대상이며 미국은 제외됐다.

한국 기업인들은 신속통로 제도를 통해 중국에 입국할 때 대부분 전세기를 이용하고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말부터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대폭 감축했다.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할 수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끝나면 국제선 운항 통제가 완화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

리젠(李健) 민항국 부국장은 "코로나19 해외 유입을 효과적으로 통제한다는 전제하에 항공편을 적절히 늘리는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월에 계획된 항공편이 이전의 주당 134편보다 늘어난 407편이라고 밝혔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