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마트폰 사용자 과반이 온라인동영상 시청…1위는 유튜브

송고시간2020-05-28 11:31

댓글

방통위 이용자 패널조사…온라인쇼핑몰 개인정보보호 신뢰도 낮아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스마트폰 사용자의 절반 이상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이용하고, 그중 90%가 유튜브를 시청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28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지능정보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사용 경험과 태도 등을 조사한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패널조사' 2차 연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56.3%가 OTT를 이용했다. 이들이 현재 이용 중인 서비스는 유튜브(91%), 네이버TV(37.8%), 카카오TV(17.9%), 넷플릭스(14.9%), 아프리카TV(11.5%) 등 순으로 많았다.

OTT 이용 빈도는 매일(26%)과 주 3~4일(26%), 주 5~6(20.4%)이라는 답이 많았고, 이용 시간은 주중 평균 56분, 주말 평균 64분으로 조사됐다.

OTT에 대한 긍정 평가는 '사용하기 편리하다', '동영상 추천이 훌륭하다'는 답이 많았고, 부정 평가로는 '이용료가 부담된다',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된다', '통신요금이 부담된다' 등을 많이 꼽았다.

뉴스와 동영상, 영화, 음악 등 콘텐츠별 자동추천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전반적으로 늘었고 영화 및 동영상, 뉴스에서 추천 서비스 이용 경험 증가 폭이 컸다.

지능정보 서비스의 5년 내 상용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원격진료(69.1%)와 위험한 일을 대신 하는 로봇(64.8%)의 상용화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사용자들은 예상했다.

반면 아기 돌봄 로봇(43.6%), 교육 로봇(45.9%), 노인 돌봄 로봇(50.7%) 등 지능정보 서비스 도입 가능성을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했다.

5년 전과 비교해서 개인정보보호 수준이 개선됐다는 응답은 52.4%로 전년보다 소폭(5.9%포인트) 낮아졌다.

응답자들은 개인정보 관리 측면에서 가장 신뢰도가 높은 기관으로 금융기관(64.4%), 정부 및 공공기관(63.9%)을 많이 꼽았고, 온라인쇼핑몰(53.4%)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낮았다.

온라인상 이용 흔적이 남는 것이 두려워 이용을 자제한 서비스로는 '음성인식 시스템에 목소리를 남기는 것'(43.4%), 'SNS에 글과 댓글을 남기는 것을 자제했다'(43.2%) 등을 많이 들었다.

이번 조사 결과의 자세한 내용은 방통위(www.kcc.go.kr) 및 정보통신정책연구원(www.kisdi.re.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