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녹색연합 "제주 문섬 일대서 법정보호종 산호 '해송' 집단폐사"

송고시간2020-05-28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폐사한 해송[녹색연합 제공]

폐사한 해송[녹색연합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녹색연합은 제주 서귀포 문섬 일대 바닷속에서 법정 보호종 산호인' 해송'과 '긴가지해송'이 집단 폐사한 것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녹색연합 관계자는 이날 "해송이 기생하면서 집단 폐사하는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며 "해송에 담홍말미잘이 기생하면서 제대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한 (해송) 개체들이 앙상하게 말라 죽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바다의 소나무'라 불리는 해송은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이자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 해양수산부 지정 해양보호생물, '멸종위기종의 국가 간 거래에 관한 협약'(CITES) 부속서 2로서 국내외 멸종위기종이다.

녹색연합은 문섬 일대를 직접 수중 잠수하며 관찰한 결과 국내 최대의 해송 서식지라 할 수 있는 문섬 새끼섬에서 폐사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문섬 한개창, 범섬, 송악산 형제섬 일대에서도 집단 폐사가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녹색연합은 "정부는 해송을 보호종으로 지정한 후 관리에 손을 놓았다"며 "지금이라도 담홍말미잘의 급격한 확산과 해송의 집단 폐사에 대한 원인을 밝히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bookman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