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막말 유튜버', 5·18 또 왜곡…"역사왜곡처벌법 시급"

송고시간2020-05-28 14: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18 폄훼 영상
5·18 폄훼 영상

[유튜브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을 조롱하고 폄훼하는 막말 유튜버가 5·18 최후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또다시 5·18을 왜곡하는 억지 주장을 하며 스스로 조롱거리로 전락했다.

이러한 왜곡·폄훼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계속되면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28일 5·18 단체 등에 따르면 자신을 광주 출신이라고 주장하는 막말 유튜버 A씨는 5·18 최후항쟁을 기리는 부활제를 앞두고 옛 전남도청 앞에서 5·18 폄훼·왜곡 영상을 촬영했다.

부활제는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재진압 작전(상무충정작전)에 맞서 옛 전남도청에 남아 최후항쟁을 벌이다 희생된 이들을 추념하기 위해 매년 5월 27일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리고 있다.

개량한복을 입고 모형 총을 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한 A씨는 일행에게 "민주화를 위해 시민에게 총을 쏘라"는 등 황당한 주장을 이어갔다.

이러한 모습을 본 한 시민은 "남의 장례식장에 찾아와 훼방을 놓는 패륜적인 행위와 뭐가 다르냐"며 "이런 사람들을 제지할 방법이 없다는 게 분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5·18기념재단은 해당 유튜버의 다른 영상을 포함해 명예훼손 고소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5·18 왜곡의 선봉에 서 있는 지만원씨는 최근 5·18 시민군을 상징하는 '김군 동상'이 설치됐다는 뉴스 보도에 대해 "북한군 개입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기존의 주장을 반복했다.

지씨는 5·18 시민군을 '북한군 특수군'이라고 지목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법원은 노령 등의 이유로 지씨를 구속하지 않았고, 지씨는 그사이 또 다른 왜곡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5·18 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에선 역사 왜곡 행위를 심각한 범죄 행위로 규정하고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될 때까지 엄벌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5·18기념재단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것처럼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며 "역사 왜곡은 현재 우리가 서 있는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드는 것인 만큼 강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역사를 왜곡하는 자극적인 발언이 돈벌이 수단이 되는 현 상황을 두고 보면 안 된다"며 "이를 위해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