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군 장갑차에 희생된 효순·미선 추모 평화공원 내달 완공

송고시간2020-05-28 14:53

댓글

6월 13일 18주기 추모제 겸 완공식…사고현장에 18년만에 들어서

(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미군 장갑차에 희생된 신효순·심미선 양을 추모하는 평화공원이 사고 현장에 18년 만에 들어선다.

'효순미선 평화공원 조성위원회'는 다음달 13일 오전 11시 30분 경기 양주시 광적면 효촌리에서 효순미선 18주기 추모제 및 평화공원 완공식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추모제에 이어 오후 2시부터 평화공원을 둘러보는 행사를 연다.

효순미선 평화공원 조감도
효순미선 평화공원 조감도

[효순미선 평화공원 조성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조성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또 평화공원 둘러보기는 50명씩 제한해 두 차례로 나눠 진행한다.

사고 현장은 파주 무건리 훈련장과 양주를 남북으로 가르는 371번 지방도를 잇는 국도다.

이 길은 좁은 왕복 2차로이면서 커브 길인 탓에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어려운 곳이다.

이에 경기도는 조성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효순미선 평화공원 주변 조성사업을 벌여 인도와 횡단보도, 과속방지턱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조성위원회는 "공원 주변 정비 등 지원사업을 결정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2002년 촛불부터 평화공원 조성까지 이어온 시민들의 힘이 지방자치단체의 협력을 이끌어 낸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 6월 13일 당시 14살 중학생이던 신효순·심미선 양은 훈련을 마치고 복귀하는 주한미군 2사단의 장갑차에 치여 사망했다. 그러나 미군 운전병에게 무죄 평결이 내려져 국민적인 촛불 집회가 열린 바 있다.

andphotod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