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37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용수 할머니 회견문 현장서 바뀌었다…"뒤늦게 알고 역정"

송고시간2020-05-28 18:31

댓글137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가 작성한 할머니 구술문 대신 수양딸이 쓴 회견문 공개돼

수양딸 "시민모임 측 회견문 사용한다 했는데…어떤 사정인지 몰라"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 당시 자기 의사와 다른 회견문이 공개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이 할머니 측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진행한 2차 기자회견을 앞두고 할머니는 서혁수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 대표 등 2명의 도움을 받아 회견문을 마련했다.

서 대표 등 2명은 22∼23일 이틀간 9시간가량 이 할머니가 불러주는 내용을 그대로 받아 적었다.

할머니 뜻과 다른 내용이 들어가면 안 된다고 생각해 문장마다 할머니 확인을 받았고 전체 과정을 녹음했다고 한다.

할머니의 사투리까지 그대로 문장으로 옮겨 회견문이라기보다 구술문 형식으로 A4 용지 5장 분량을 작성했다.

서 대표 등은 기자회견 전날 최종 확인을 받으려 했으나 이 할머니가 경기도 수원에 머물고 있어 만나지 못했다.

시민모임 측은 기자회견 당일 오전 이 할머니가 대구로 내려올 때 "서 대표 등이 정리한 회견문을 사용하겠다"고 알려와 단상에 구술문을 올려놨다.

그러나 휠체어를 타고 행사장에 들어오는 할머니 손에는 이미 회견문이 들려있었다.

시민모임 측은 다소 의아한 생각이 들었지만 자초지종을 물을 수 없는 상황이이서 단상에 올려놓은 구술문을 거둬들였다고 한다.

기자회견을 시작한 할머니가 공개한 회견문은 수양딸 곽모씨가 작성한 것으로, 시민모임 측은 뒤늦게 이를 알게 됐다.

당시 이 할머니는 회견문을 들어 보이며 취재진을 향해 "여러분이 이것을 카메라로 찍었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다.

이날 이 할머니는 회견문을 읽지 않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에게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서혁수 시민모임 대표는 "할머니가 이날 공개된 회견문이 우리가 정리한 게 아니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고 화를 많이 내셨다"며 "그러나 육성으로 밝힌 내용은 대부분 우리가 준비한 구술문과 일치했다. 이 점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수양딸 곽씨는 "어머님이 화를 내셨다는 것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어머님을 대구로 모시고 간 분이 전날 작성한 회견문 파일을 보내 달라고 해 전달한 것이 전부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님은 대구로 가시기 전 서 대표 측이 작성한 회견문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는데 회견장에서는 내가 쓴 것이 공개됐다"며 "현장에서 어떤 사정이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곽씨는 지난 26일 방송인 김어준씨의 배후설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내고 "기자회견 전날 어머니 구술을 문안으로 정리했다"며 "첫 기자회견 때 회견문이 없어 언론에서 짜깁기된 내용만 전달하기에 어머니와 상의해 문장을 모두 확인받고 정리해 발표한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이 할머니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가 썼는데 글씨가 꾸불꾸불해 수양딸에게 이걸 보고 그대로 써달라 했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초안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부쳐달라 하면 부쳐주겠다"며 "혼자 머리를 써가며 한 것"이라고 답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