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주한국대사관, 6·25 참전용사에 마스크 8천장 전달

송고시간2020-05-28 16:03

댓글
(서울=연합뉴스) 주호주한국대사관은 호주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와 유가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전달한다고 28일 밝혔다. 주호주한국대사관 오의택 영사(왼쪽부터)와 권태섭 국방무관이 참전용사인 콜린 칸 예비역 준장에게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2020.5.28 [주호주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주호주한국대사관은 호주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와 유가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전달한다고 28일 밝혔다. 주호주한국대사관 오의택 영사(왼쪽부터)와 권태섭 국방무관이 참전용사인 콜린 칸 예비역 준장에게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2020.5.28 [주호주한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주호주한국대사관은 호주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와 유가족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전달한다고 28일 밝혔다.

호주의 각 주에 흩어져 있는 참전용사와 유가족 300여명에게 총 8천장의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사관은 호주의 봉쇄조치가 완전히 해제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전달 행사를 생략하고 캔버라에 사는 4명의 참전용사와 6명의 유가족을 이달 말 방문해 감사의 뜻을 마스크와 함께 전달했으며, 나머지는 등기우편으로 보낼 예정이다.

육군 소대장으로 참전했던 콜린 칸 예비역 준장은 "대한민국이 호주의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잊지 않고 코로나 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신경 써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

6·25전쟁 당시 호주에서는 22개 유엔 참전국 중 5번째로 많은 1만7천164명이 참전했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