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부의세계' 이태오-지선우 폭행 장면 결국 방심위 행정지도

송고시간2020-05-28 16: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법촬영 장면 담긴 '안녕 자두야'도 적발…'권고' 의결

드라마 '부부의 세계'
드라마 '부부의 세계'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여성 폭행을 자극적으로 연출했던 장면 때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행정지도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7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방송심의소위원회를 열고 '부부의 세계' 등에 행정지도를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방심위가 이번에 행정지도를 결정한 '부부의 세계' 장면은 6회와 8회 방영 때 시청자들 사이에서 "너무 폭력적"이라고 논란이 됐던 장면들이다.

'부부의 세계'는 지난달 11일 방영된 6회에서 이태오(박해준 분)가 지선우(김희애 분)를 피투성이가 될 때까지 폭행하는 장면을 방송했다.

8회 방송분에서는 괴한이 지선우 목을 조르는 등 수차례 폭행하는 장면을 괴한의 1인칭 시점에서 연출했다.

이어 손제혁(김영민 분)이 조이(오소현 분)와 만나는 장면에서는 조이가 "애인해줄 테니 명품백 사달라"고 요구하고 실제로 손제혁이 성관계 대가로 백을 사준 것처럼 연출해 왜곡된 성차별 인식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JTBC는 이런 장면이 담긴 '부부의 세계'를 청소년 시청 보호 시간대에 재방송까지 했다.

방심위 방송심의소위는 이 장면들이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양성평등, 폭력 묘사, 수용 수준 등의 조항에 어긋난다고 판단해 '권고' 행정지도를 의결했다. '권고'는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 정도가 경미하다고 판단될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다. 해당 방송사에 대해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송심의소위는 브라보키즈·챔프·대교어린이TV 등 3개 어린이용 방송 채널에도 '권고' 행정지도를 결정했다.

3개 채널은 지난달 초등학생용 애니메이션 '안녕 자두야'를 방영했는데, 방송분에는 초등학교 남학생이 숲속에서 용변을 보는 여학생의 모습을 불법 촬영한 다음 이를 빌미로 여학생에게 심부름을 시키는 등의 장면이 담겼다.

방송심의소위는 "최근의 디지털 성범죄를 모방·조장할 우려가 있는 내용"이라며 "성 인지 감수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를 반영해 철저한 사전 심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대탈출3'은 출연자들이 연쇄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을 연출하면서 여성 피해자 이름을 '나여리', '조신애' 등으로 설정한 탓에 '권고' 행정지도를 받았다.

여성은 나약하고 조신해야 한다는 성별 고정관념을 범죄 피해자 이름 설정을 통해 재생산했다는 지적이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