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금연운동 활발…공공장소·건물 내 흡연 금지구역 늘려

송고시간2020-05-29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담뱃갑에 경고문…주거지와 기업에 흡연금지 경고 스티커도 붙여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금연운동을 활발히 전개하면서 공공장소와 건물에서도 흡연을 금지하는 구역이 늘어나고 있다.

북한의 흡연 관련 발표 모습
북한의 흡연 관련 발표 모습

[평양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 영자지 평양타임스는 29일 북한의 금연 독려 움직임을 소개하며 공공장소와 건물 내 흡연 금지구역이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금연활동을 담당하는 금연센터가 직접 나서 공장·기업소나 주거 구역에 금연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흡연금지 경고 스티커가 있으면 당장의 흡연을 막을 수 있고, 흡연자 역시 지정된 흡연 구역을 찾으려다가 담배를 피우고 싶은 욕구가 사라진다는 것이 센터의 설명이다.

북한의 담배 제조사도 담뱃갑에 눈에 띄는 경고문과 니코틴·타르·일산화탄소 함량을 표시하고 있으며, 이를 어길 경우 담배 수출·수입·판매 금지 등의 제재를 받고 있다.

대중매체에서는 흡연이 건강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 유해성을 널리 홍보하며, 학교 교과과정에 흡연의 유해성 교육 도입도 추진 중이다.

김옥림 금연센터 상담가는 "담배를 끊겠다는 흡연자의 의지가 담배 규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서의 금연제품 설명 모습
북한에서의 금연제품 설명 모습

[평양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은 최근 들어 흡연율을 낮추기 위한 각종 조치를 내놓고 있다.

지난해 담배통제법을 개정·보충했으며 외국산 담배 수입을 제한하고 전자담배와 연기 없는 담배도 금지했다.

다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애연가로, 공식 석상에서 끊임없이 담배를 태우는 모습을 노출해 금연운동이 큰 효과를 발휘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백두산에 올랐을 때나 이달 초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을 돌아보면서도 한 손에 담배를 든 모습이 포착됐다.

담배 피우는 김정은
담배 피우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2일 보도했다. 공장 내부에서 김 위원장이 재떨이를 놓고 담배를 피우며 대화하고 있다.[조선중앙TV 화면 캡처] 2020.5.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