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등 정부 고위직 반납 급여 오늘까지 1억8천만원

송고시간2020-05-28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고위직 급여 반납(CG)
정부 고위직 급여 반납(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고위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고통 분담 차원에서 기부한 급여 총액이 28일 현재 1억8천165만원에 달한다고 고용노동부가 밝혔다.

급여를 기부한 고위직은 이날까지 문 대통령을 포함해 청와대, 노동부, 인사혁신처, 중앙노동위원회 등 4개 기관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 20명이다. 이들은 이미 4∼5월 급여를 기부했고 6∼7월 급여도 추가로 기부하게 된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기부 금액이 2천308만8천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3월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국무위원 워크숍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발생한 고통을 분담하자는 취지로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 공무원들이 4개월 동안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행정부의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 공무원은 140여명에 달한다.

이들이 기부한 급여는 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이 관리·운용하는 근로복지진흥기금에 들어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실업 대책 사업에 쓰이게 된다.

급여 반납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와는 별개다.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면 고용보험기금에 편입돼 취약계층의 고용 유지와 일자리 창출 사업 등에 활용된다.

노동부는 근로복지진흥기금에 기탁되는 기부금에 관해 "고용보험 가입자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있는 장기 실업자에 대한 생계비 지원 용도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