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낙연, '침묵' 윤미향에 "책임 있는 소명 기대"

송고시간2020-05-28 16: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대표 출마, 국가 위기 외면 안된다 판단한 것"

토론회장 향하는 이낙연 위원장
토론회장 향하는 이낙연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경제 대책본부 일자리 고용 태스크포스(TF)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5.28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28일 윤미향 당선인이 각종 비리 의혹에도 침묵을 이어가는 것에 대해 "본인의 책임 있는 소명이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윤 당선인이 개원 이틀을 앞둔 시점에 종적을 감춘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이 위원장이 윤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 18일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언급한 이후 두번째다.

차기 당 대표에 도전하기로 결심한 데 대해 이 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국가적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고 경제 회생을 어떻게 빨리 실현할 것인가 하는, 그런 일을 외면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출마 선언 시기는 당초 예상된 다음 주보다 늦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다시 불안정해졌는데 이런 상황에 내주 초에 거취를 발표하는 것이 부적절해 보인다"며 "이미 방향은 국민께 충분히 알려드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