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도권 방역강도 높인 이유는…"학생 보호 위한 선제적 조처"

송고시간2020-05-28 17:20

댓글

박물관 등 한시적 운영중단…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맞먹는 처방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발표하는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발표하는 박능후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0.5.28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도를 대폭 강화했다.

큰 틀의 '생활속 거리두기'는 유지하면서도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소재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등 다중시설에 대한 2주간 한시적 중단 조치를 취함으로써 공공부문에 대해서는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먹는 고강도 처방을 했다.

이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고리로 확산하는 코로나19가 더는 번지지 않도록, 특히 학교로 퍼지는 것을 최대한 막기 위한 취지로 보인다.

방역당국도 이날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학생 안전을 수차례 언급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수도권 상황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한다면 지역사회 감염이 학교로 연결되고, 결국 등교 수업이 차질을 빚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특히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는 수도권의 초기 감염이 더 확산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29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총 17일간 수도권 공공부문 다중시설 이용 중단 조치와 함께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 노래연습장 등의 운영도 자제할 것을 권고하는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방역수칙을 반드시 철저하게 준수하도록 했다.

예컨대 학원은 학생을 비롯한 출입자의 명부를 정확하게 관리하고, 수업 전후로 실내 소독을 한 뒤 학생 간 2m(최소 1m) 이상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고발 및 집합금지 등의 조치도 내려진다.

수도권 방역강도 높인 이유는…"학생 보호 위한 선제적 조처" - 2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 생중계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 생중계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의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2020.5.28 hama@yna.co.kr

박 1차장은 "오늘 발표한 방역 조치의 방점은 학생들이 주로 즐겨 찾는 사회적 위험시설에 있다"면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 밖 위험시설의 이용을 자제하고 협조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위험 수준이 더 높아지기 전에 생활속 거리두기를 하면서도 선제적으로 사회 각 부분의 위험을 제거해 학교와 학생들을 온전하게 보호하자는 차원"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앞으로 1∼2주가 중대 고비라는 판단하에 방역의 고삐를 더욱 죄는 동시에 사태 추이를 지켜보면서 필요할 경우 한층 강화된 방역 대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박 1차장은 "만약 상황이 조금 더 악화해 신규 확진자가 더 많이 발생하거나 감염이 전파될 경우에는 부득이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로 다시 환원할 수도 있다"면서 "그런 상황이 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