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논의 지시

송고시간2020-05-28 17:53

댓글

양당 원내대표와 오찬…"여야, 격식 없이 만나는 게 협치 첫 단추"

"공수처 7월 출범 차질 없도록 했으면"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청와대 상춘재로 들어가고 있다. 2020.5.28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무장관 신설' 문제를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주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제안하자 배석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의논해보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에서 자신이 특임장관으로 있을 때 "정부 입법 통과율이 4배로 올라갔고, 야당 의원의 경우 정무장관이 있으면 만나기 편하다"며 정무장관직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이 있으면 얘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 정국을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국면 타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 후에는 미래를 향한 경쟁이 될 것"이라며 "누가 더 협치와 통합을 위해 열려있는지 국민이 합리적으로 보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도 협치와 통합을 표방했으나, 실제로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고 지적한 뒤 "이번에는 제대로 해보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재의 위기 국면을 '세계적 대공황 이후 처음'이라고 규정하고, 국회에서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고용 관련 법안의 신속한 통과 필요성을 강조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7월 출범이 차질 없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의 임기가 오는 30일 시작되는 것과 관련해 "국회가 법에 정해진 날짜에 정상적 방식으로 개원을 못해왔다"며 "시작이 반으로, 두 원내대표가 역량을 잘 발휘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여야 간 타협점을 못 찾은 문제들은 이제 한 페이지를 넘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야당 일각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등 서로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일이 있었던 데 대한 언급"이라고 설명했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