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돈봉투 만찬' 안태근 재산 51억원…3년만에 19억↑

송고시간2020-05-29 0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강민석 대변인, 잠원동에 아파트 '1.5채' 신고

'2월 인사'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2월 인사'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면직됐다 소송 끝에 복직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51억7천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2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62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9일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 2월 17일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보직을 받았다가 같은 달 20일께 사표를 내고서 수리 절차를 기다리는 중인 안 전 국장은 이번 재산 공개 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이 중 건물 재산은 배우자와의 공동명의인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30억원), 배우자·장남·장녀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보유한 논현동 건물(27억7천600만원) 등 57억7천600만원 규모였다. 채무는 약 10억2천200만원이었다.

면직 후 2017년 9월 재산 32억1천만원을 신고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 3년 만에 19억7천만원이 늘었다.

모두 24억2천200만원을 신고한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아파트 '1.5채'를 보유했다.

청와대는 지난해 청와대 내 다주택자 가운데 수도권에 2채 이상을 가진 경우 실거주를 위한 1채를 빼고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배우자와의 공동명의로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10억4천만원)를 보유했다. 배우자는 또 다른 잠원동 아파트의 절반 지분(5억2천만원)도 갖고 있었다.

예금 재산으로 3억7천700만원을, 배우자 명의의 해외주식 3억6천800만원 상당을 각각 신고했다.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에 내정된 한정우 춘추관장은 양천구 신정동 아파트(2억4천800만원), 배우자와의 공동명의 구로구 항동 빌라(7천800만원) 등 총 3억3천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 관장은 지난달 구로구 빌라를 매도했다.

지난 2월 물러난 이공주 전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은 퇴직자 중 가장 많은 42억8천7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종전 신고액보다 1억8천700만원 늘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