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3조원대 돈세탁 혐의 북한인 28명 기소…"최대규모 사건"(종합)

송고시간2020-05-29 03: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인 5명도 기소…"세탁된 자금 조선무역은행으로 흘러가 WMD 프로그램 지원"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25억 달러(한화 3조1천억원) 규모의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명의 북한인과 중국인을 기소했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과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250여개의 유령기관을 전 세계에 세워 25억 달러 규모의 돈세탁을 한 혐의로 북한 국적 28명과 중국 국적 5명을 기소했다.

세탁된 자금은 북한의 대표적 외환은행인 조선무역은행(FTB)으로 흘러들어갔으며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 지원에 사용된 것으로 법무부는 판단했다.

미, 3조원대 돈세탁 혐의 북한인 28명 기소…"최대규모 사건" (PG)
미, 3조원대 돈세탁 혐의 북한인 28명 기소…"최대규모 사건"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WP는 미 당국자들을 인용, 미국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기소된 이들 중에는 FTB 전직 총재인 고철만과 김성의가 포함돼 있으며 전직 부총재 2명도 포함돼 있다고 WP는 덧붙였다. 또 태국에서 FTB의 비밀 지점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한기송의 경우 북한의 정보기관 소속이라고 부연했다.

WP는 이번 기소가 불법행위에 가담한 중국의 역할을 보여준다면서 유엔 회원국은 2016년 이후 북한 은행의 지점을 쫓아내게 돼 있지만 FTB 지점이 여전히 중국 베이징과 선양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공소장에 적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클 셔윈 워싱턴DC 연방검사장 대행은 "이번 기소는 미국의 금융 시스템에 불법적으로 접근하려는 북한의 능력을 방해하고 불법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증강을 위한 불법적 행위로 수익을 얻으려는 (북한의) 능력을 제한하는 데 미국이 전념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