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다저스도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6월 말까지 주급 주기로

송고시간2020-05-29 11: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진료소로 변신한 다저스타디움
코로나19 진료소로 변신한 다저스타디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급여를 연장 지급하는 데 동참했다.

미국 NBC스포츠는 29일(한국시간) 다저스가 구단 소속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6월 말까지 주당 400달러(약 49만원)를 계속 지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스프링캠프가 중단되고 개막이 연기되자 생계 위협을 받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을 위해 5월 31일까지 매주 400달러를 주기로 약속한 바 있다. 400달러는 스프링캠프 일당과 동등한 금액이다.

다저스가 7월까지로 지급을 연장할지는 불확실하다.

최선은 마이너리그가 시즌을 개막해 선수들에게 연봉을 제대로 지급하는 것이다. 하지만 마이너리그가 올해에는 시즌을 개막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다.

앞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마이애미 말린스는 8월까지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주 400달러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텍사스 레인저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도 최소 6월 말까지는 마이너리거에게 주급을 주기로 했다.

반면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는 6월부터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400달러 지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