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세계 단 3병…258년짜리 코냑 1억8천만원에 판매

송고시간2020-05-29 11: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영국 소더비 경매에서 258년짜리 프랑스 코냑 한 병이 11만8천580 파운드(약 1억8천만원)에 팔렸다고 dpa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더비 경매에서 1억8천만원에 팔린 258년짜리 코냑
소더비 경매에서 1억8천만원에 팔린 258년짜리 코냑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소더비 측은 낙찰된 1762년산 고티에 코냑이 전 세계에 단 3병만 존재하며, 이번에 낙찰된 코냑은 이 가운데 가장 크고 가장 늦게 경매에서 팔리는 코냑이라고 소개했다.

프랑스의 메이슨 고티에사가 제조해 '큰 형'으로 불리는 이 코냑은 한 가정의 술 창고에 몇 세대를 거쳐 보관돼 라벨도 예전 그대로 붙어 있었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또 이 코냑의 '여동생'은 프랑스 남서부 고티에 박물관에 소장돼 있고, '남동생'은 2014년 뉴욕 경매에서 판매됐다.

소더비 관계자는 "고티에 코냑은 전 세계에서 명성이 높고 소장가들이 경외하는 술"이라며 "이 코냑은 여전히 풍미가 좋고 고유의 특질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냑의 알코올 도수가 높기 때문에 보존제 역할을 해서 수백 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