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역수칙·거리두기 적극 동참을"…충남도·교육청 호소문 발표

송고시간2020-05-29 12: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말 앞두고 양승조 지사·김지철 교육감 긴급 공동기자회견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호소문 발표하는 양승조 지사.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호소문 발표하는 양승조 지사.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29일 도청 기자실에서 긴급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생활 속 거리 두기 운동 동참을 당부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날 회견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해 학교를 비롯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면서 주말을 앞두고 긴급히 마련됐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은 "수도권에서 재확산하는 코로나19가 학교 안으로 전파될 수 있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그동안의 모든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주말 동안 외부 모임을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 등 밀집 지역을 가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 교육감은 "본인의 건강을 수시로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생활 속 거리 두기 등의 방역 수칙을 준수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커머스 '코로나 비상'…온라인 배송 불안 확산 (CG)
e커머스 '코로나 비상'…온라인 배송 불안 확산 (CG)

[연합뉴스TV 제공]

양승조 도지사는 "이태원 유흥시설과 쿠팡 물류센터 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는 시기에 더 큰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며 "공동체 정신을 망각하면 우리 아이들의 개학과 등교가 더 멀어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양 지사는 "이번 주말이 고비가 될 수 있다"며 "가급적 모임이나 외출을 자제하고 충남도의 방역체계를 믿고, 감염병 예방수칙·생활 속 거리 두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도 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천안에서 충남146번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접촉자와 연관된 천안지역 28개 학교가 등교를 일시 중단했고, 12개 학교는 등교수업을 연기했다.

개학 연기 (PG)
개학 연기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16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자가격리 됐다.

충남도는 수도권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도내 물류센터의 근무 환경 점검에도 나섰다.

시내·외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자의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대중교통수단 운전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승차를 거부할 수 있다.

앞서 지난 25일에는 도내 클럽, 룸살롱, 스탠드바, 카바레, 노래클럽, 콜라텍, 단란주점, 노래연습장(코인노래방 포함),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3천71곳에 대해 집합제한 명령을 내렸다.

지금까지 충남도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146명이 발생, 이 가운데 141명이 완치됐고 5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young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