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 "윤미향 의구심 해소기대" 국민 "변명과 가증의 절정"

송고시간2020-05-29 17: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윤미향 당선인, 취재진 질문에 답변
윤미향 당선인, 취재진 질문에 답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5.2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홍규빈 기자 = 2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기자회견에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정반대의 반응을 내놨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이 국민에게 사죄하면서도 개인의 부정 등이 없었다고 말하고, 검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그간 제기됐던 모든 문제가 이후 투명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아쉬움은 있으나 국회 개원 전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며 "윤 당선인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후 과정에서 국민들이 가진 의구심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의혹이 커지는 동안 민주당이 윤 당선인 개인에게 책임을 돌려놓고 당으로서의 의혹 해소 노력에는 손 놓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유감"이라며 화살을 민주당으로 돌렸다.

[풀영상] 윤미향 "후원금 유용 않았다..국민께 심려 사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반면 국민의당은 윤 당선인의 기자회견을 "변명 일색, 가증의 절정"이라고 표현하며 맹비난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사죄의 말은 그저 변명의 물꼬를 트기 위한 수단이었고 감정의 동요도, 기미도 없는 기계적 낭독으로 흘리는 땀만이 그가 살아있는 사람임을 입증했다"고 논평했다.

안 대변인은 "어느 하나의 의혹도 명쾌하게 해명하지 못하고 사족에 사족만 더하며 오로지 자신을 변명하는 그야말로 '안 하느니만 못한' 기자회견이었다"라고 비판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