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퍼 미국 부차관보 "한국의 선거 방역, 미 대선 준비에 교훈"

송고시간2020-05-29 17: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의 성공적 총선, 세계 민주주의 국가에 희망"…정부, 미국에 노하우 전수

정부, 미국과 선거방역 경험 공유
정부, 미국과 선거방역 경험 공유

(서울=연합뉴스) 29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정부 관계자들이 화상 회의를 통해 미국 국무부 등과 선거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2020.5.29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부는 29일 미국 측과 화상회의를 하고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성공적으로 총선을 치른 노하우를 공유했다.

이날 오전 8시부터 1시간 30분간 진행된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고윤주 외교부 북미국장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및 행정안전부 관계자가,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와 주정부 국무장관협회(NASS) 관계자 등이 각각 참석했다.

정부는 선관위 관계자의 브리핑을 통해 선거 당일 투표 방식과 코로나19 확진자·자가격리자 투표 방식, 투표소 내 방역 조치, 개표 과정에서의 방역 조치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에 내퍼 부차관보는 사의를 표하고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많은 국가에서 선거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상황에서 한국이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역량은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에 희망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의 개방성·투명성이 코로나19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민주주의 절차가 약화해서는 안 되며 이러한 측면에서 한국의 총선은 그 시사점이 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화상회의를 통한 한국의 선거 방역 경험 공유는 미국이 올해 대선을 준비하는 데 있어 안전한 선거 실시 등 측면에서 교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고윤주 국장은 "한국의 선거 방역 경험을 미국 측과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미국 측의 요청이 있는 경우 방역 경험을 적극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NASS 측이 올해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 국무부를 통해 코로나19 국면에서의 선거 노하우에 대한 공유를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외교부는 회의에 앞서 선거 당시 투표 진행 방식과 투표소 내 방역 조치·물품 등과 관련한 자료를 미국 측에 제공하기도 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