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보리 전문가 "코로나19 때문에 해외 北노동자 송환 지연"

송고시간2020-05-29 17: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 이용해 제재 흔들기 시도…감염 정보 공개해야"

2019년 12월 20일 러시아 극동 관문 공항인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평양행 비행기에 오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12월 20일 러시아 극동 관문 공항인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평양행 비행기에 오르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 북한 노동자의 송환이 지연되고 있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NHK에 따르면 대북 제재 이행 상황을 조사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문가 패널의 위원 다케우치 마이코(竹內舞子) 씨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면서 해외에서 활동하는 북한 노동자의 송환이 지연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그는 이날 일본 독립행정법인 경제산업연구회가 주최한 온라인 세미나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세계적인 문제가 되면서 북한이 올해 1월 국경을 봉쇄했다. 몇몇 나라는 이를 이유로 송환이 늦어진다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다케우치 위원은 북한, 중국, 러시아 등이 올해 3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공동 서한을 보낸 것을 거론하며 "코로나19를 이용해 제재를 흔들려는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주변국이 아무리 노력해도 북한이 감염원으로 남아 있으면 영원히 유행을 억제할 수 없다. 북한이 정보를 내놓지 않는 것이 주변국에 새로운 위험이 되고 있다"며 북한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각 회원국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와 이들을 감시하는 북한 당국자를 2019년 12월 22일까지 북한으로 돌려보내라는 결의안을 2017년 12월 채택했다.

유엔은 여전히 다수의 북한 노동자들이 송환되지 않고 기존 체류국에서 제3의 국가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해외에서 활동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임금은 북한의 주요 외화 수입원으로 알려져 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