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늘이 데드라인인데'…수출 규제 철회 요청에 대답 없는 일본

송고시간2020-05-31 0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주말에도 대화 채널 가동…답변 여부 예단할 수 없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계획 브리핑하는 이호현 무역정책관
일본 수출규제 대응계획 브리핑하는 이호현 무역정책관

산업통상자원부 이호현 무역정책관이 5월 1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 현황 및 향후 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31일은 한국 정부가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와 관련, 일본에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한 시한이다.

그러나 일본은 아직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부는 자정까지 기다린다는 입장이지만, 일본이 전향적인 답변을 내놓을지는 불투명하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말에도 계속해서 대화 채널을 열어놓고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본이 답변할지, 답변한다면 어떤 내용일지는 지켜봐야 한다"면서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이달 12일 산업부는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취한 3대 품목 수출 규제와 백색 국가(수출 절차 우대국) 명단인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과 관련해 이달 말까지 입장을 밝히라고 일본에 통보했다.

일본은 대한국 수출규제 사유로 한일 정책 대화 중단, 재래식 무기 캐치올 통제 미흡, 수출관리 조직·인력 불충분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정부는 일본 측이 제기한 문제를 모두 개선한 만큼, 일본이 수출 규제 강화조치를 계속 유지할 명분이 없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일본이 전향적인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일본의 조치가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시작된 만큼 태도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일본이 수출규제를 계속 유지하면서 양국 간 현안에 있어서 협상 카드로 쓸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의 '시한부 통첩' 이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를 재개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를 WTO에 제소해 첫 번째 절차인 한일 양자 협의를 진행했다. 그러다 양국이 지난해 11월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유예하면서 WTO 제소 절차도 중지했다.

일본이 전향적인 답변이 없을 경우 WTO 제소 절차를 재개해 본격적인 재판인 패널 설치를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함을 지속해서 국제사회에 알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소미아 중단 카드를 꺼내 들 수도 있지만,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이 지난해 8월 지소미아 종료를 일본 측에 통보하자 미국이 강하게 한국을 비판했던 것을 고려하면 지소미아 중단 재추진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일본의 외무상과 방위상도 최근 지소미아와 한국 수출규제는 전혀 별개라고 강조했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의 입장을 확인한 뒤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향후 행보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