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미국의 '대북 사이버위협 주의보'에 발끈…"모략극"

송고시간2020-05-29 18: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미국의 '대북 사이버위협 주의보'에 발끈…"모략극" (PG)
북한, 미국의 '대북 사이버위협 주의보'에 발끈…"모략극" (PG)

[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의 사이버위협 전반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하자 '미국의 모략극'이라며 반발했다.

북한은 2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금 세척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 명의로 담화를 내고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북한은 담화문에서 "최근 미국이 우리의 '사이버 위협'에 대해 전례 없이 떠들어대고 있다"며 "명백히 하건대 우리 국가는 미국이 떠들어대는 그 무슨 사이버 위협과 전혀 인연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핵과 미사일, 인권, 테러 지원, 자금 세척과 함께 사이버 위협이라는 새로운 지렛대로 우리 국가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고 우리를 흔들어 볼 틈을 만들어보자는 것이 미국이 노리는 속심이라는데 대하여 우리는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시기 미국이 우리와 연관시켰던 사이버 공격 사건들이 국제 해커집단의 소행이라는 것이 명백히 입증되었으며 미국 내 전문가들도 이에 대해 공식 인정하였다"며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대해 별의별 험태기와 오명을 뒤집어씌우기 위해서라면 인류가 창조한 현대 문명까지도 모략과 날조의 창구로 주저 없이 도용하고 있는 것이 바로 미국"이라고 꼬집었다.

북한은 "우리에게는 미국의 이러한 모략극이 새삼스럽지 않다"면서 "미국은 저들이 끊임없이 꾸며내고 있는 거덜이 난 서푼짜리 모략과 날조가 국제 사회에 더는 통하지 않게 되어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달 15일(현지시간) 국토안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북한의 사이버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힌 바 있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