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리스 미대사, 한옥 대가 신영훈 선생 별세 애도

송고시간2020-05-29 19: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리스 미국 대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해리스 미국 대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한옥과 문화재 보수의 대가 신영훈 선생의 별세에 애도를 표했다.

해리스 대사는 29일 트위터를 통해 "1970년대 하비브 하우스를 지을 당시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신영훈 님의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고인은 문화재관리국에서 귀중한 한옥 문화와 전통을 보존하는 데 기여했다"고 기억했다.

하비브 하우스는 서울 중구 정동에 있는 미국 대사관저를 일컫는다.

1971~1974년 제10대 주한 미국대사를 지내며 지금의 대사관저를 외국 대사관저 중 처음으로 주재국 전통건축 양식에 따라 지은 필립 하비브의 이름을 땄다.

신영훈 선생은 향년 86세의 일기로 지난 28일 별세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