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사, 문화재청 대성동마을 현장조사 지원…"안전하게 완료"

송고시간2020-05-29 19: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DMZ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일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유엔군사령부는 29일 경기 파주 대성동마을 일대에서 진행된 한국 문화재청의 현장 조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비무장지대(DMZ) 내 비포장 지역에는 수많은 지뢰 및 불발탄 등의 위험요소들이 산재해 있어 사전 안전 여건 확인 및 조사단을 경호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조사는 안전하게 마무리됐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DMZ 내 문화재 실태 기록 및 역사 보존의 기초가 마련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성동 마을은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되며 남북이 DMZ 내 민간인이 거주할 수 있는 마을을 하나씩 두기로 합의하면서 조성된 곳이다.

정부는 대성동 마을을 시작으로 전반적인 실태조사를 거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며, 이번 조사도 그 일환으로 알려졌다.

[출처=유엔사 페이스북 계정]

[출처=유엔사 페이스북 계정]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