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징야 뒤꿈치·송승민 헤딩…K리그1 대구-상주 '장군멍군'

송고시간2020-05-29 21:41

댓글

상주 3경기 무패로 3위…대구는 개막 4경기 무승

대구와 상주의 경기 모습
대구와 상주의 경기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3연승에 도전한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상주 상무와 시즌 첫 승을 노린 대구FC가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두 팀은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에서 후반 대구 세징야와 상주 송승민이 한 골씩 주고받으며 1-1로 비겼다.

상주는 최근 2연승 뒤 1무를 추가하며 3위(승점 7)로 올라섰고, 대구는 개막 4경기째 승리 없이 9위(3무 1패·승점 3)에 자리했다.

선발 라인업에 22세 이하(U-22) 선수를 제외해 교체 카드가 2장으로 줄어든 대구는 초반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던 중앙 수비수 홍정운이 시작 10분 만에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나가면서 1장을 너무 일찍 쓰게 돼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사타구니 근육 부상으로 전북 현대와의 3라운드에 이어 출전이 불투명했던 '에이스' 세징야가 전격 선발 출격한 가운데 슈팅 2개에 그쳤던 지난 경기보다 훨씬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개막 직전 일어난 교통사고로 3라운드까지 U-22 선수를 엔트리에 넣지 못하던 상주는 김보섭이 선발, 전세진이 벤치에 이름을 올려 이번 시즌 처음으로 엔트리와 교체 카드의 페널티 없이 나섰다.

공격이 생각만큼 풀리지 않자 전반 37분 김보섭을 문선민으로 바꿔 화력을 강화했고, 전반 대구와 같은 4개의 슈팅을 기록하며 맞섰다.

정승원과 선제골 기쁨 나누는 세징야
정승원과 선제골 기쁨 나누는 세징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0의 균형을 깬 쪽은 특유의 역습이 살아난 대구였다.

후반 5분 상대 선수에게서 볼을 끊어낸 정승원이 에드가에게 내준 공을 되받은 뒤 오른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보냈고, 세징야가 골대를 거의 등진 채 감각적인 뒤꿈치 슛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시즌 공격 포인트 1위(25개)에 오른 세징야의 올해 첫 공격 포인트다.

하지만 상주는 후반 16분 왼쪽 측면 강상우의 크로스에 이은 송승민의 헤딩골로 늦지 않게 균형을 맞췄다.

송승민의 동점 골 이후 거수경례하는 상주 선수들
송승민의 동점 골 이후 거수경례하는 상주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경기 연속 골을 넣었던 강상우는 도움으로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을 이어갔다.

이후 대구가 정승원의 날카로운 볼 배급 속에 파상 공세를 이어갔지만, 후반 24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세징야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한 끗이 부족했다.

후반 43분에는 세징야, 정승원으로 이어진 패스로 에드가에게 골대 앞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으나 상주 황병근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상주도 후반 문창진과 이근호를 교체 카드로 활용하며 역전 골을 노렸으나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