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반기 경제정책방향·3차 추경 베일 벗는다…소비자물가도 주목

송고시간2020-05-30 09: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이 율 박용주 기자 = 다음 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3차 추가경정예산안의 규모와 내용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지, 속보치 기준 -1.4%였던 1분기 경제성장률이 잠정치 기준 조정될지도 주목된다.

제5차 비상경제회의 참석하는 문 대통령
제5차 비상경제회의 참석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다음 주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3차 추경안을 공개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1일 청와대에서 6차 비상경제회의를 소집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확정할 전망이다.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해외공장의 국내 복귀)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도 다뤄질 전망이다. 정부는 회의 후 국무회의를 거쳐 3차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는 3차 추경안은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함께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계청은 다음달 2일 5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한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1%로 주저앉으며 6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가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다시 0%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로 소비패턴이 변하면서 식사와 여행 위주로 물가에 영향을 미쳤다.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외식수요가 줄어서 외식물가 상승률이 낮았고,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크게 하락한 점과 고교 무상교육으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한 점이 낮은 물가상승률의 주요 원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국제 유가 급락이 시차를 두고 반영되는 데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충격 요인까지 고려한 데 따른 전망이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은 이날 1분기 잠정 국민소득 통계를 발표한다. 코로나19 타격으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얼마나 떨어졌을지 주목된다.

앞서 4월 23일 한은이 발표한 1분기 실질 GDP 성장률 속보치는 -1.4%였지만, 이번에 제시되는 잠정치가 더 낮을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한은은 1분기 명목 GDP 잠정 성장률도 함께 발표한다.

같은 날 2019년도 국민계정 잠정값도 공개된다. 앞서 3월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연간 국민소득 통계에서는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이 2%였지만, 미세한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3월 당시 3만2천47달러로 발표된 작년 1인당 GNI(국민총소득)의 경우도 새로 수정값이 제시될 예정이다. 지난해 가계 처분가능소득, 노동소득분배율 등의 변화도 관심사다.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대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해 설립된 기간산업안정기금은 가동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다음 달 초에는 기금 재원 마련 차원에서 채권 발행에 나선다. 기금채권은 40조원 한도에서 지원자금 소요, 채권시장 여건 등을 감안해 순차적으로 발행된다.

기금 지원을 받기 위한 지원 신청도 받기 시작한다.

신청 기업에 대해선 주채권은행의 의견, 산업은행의 심사 등을 거쳐 기금운용심의회가 최종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정부는 절차를 완료한 기업에 대해 내달 중 자금 투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