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늘 '예배회복의 날' 캠페인…코로나19 확산 우려도

송고시간2020-05-31 05: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교총 30개 교단 산하 교회 동참…방역지침 준수 다짐에도 감염 확산 위험 커져

회견문 낭독하는 문수석 목사
회견문 낭독하는 문수석 목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문수석 목사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한교총은 오는 31일을 '예배 회복의 날'로 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현장 예배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2020.5.21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일요일인 31일 개신교계가 신도들의 현장 예배 복귀를 선언하는 '예배회복의 날' 캠페인을 벌인다.

캠페인에 동참하는 일선 교회들은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현장 예배를 올릴 방침이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하는 상황에 이뤄지는 일이라 교계 안팎에서는 감염 확산 가능성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크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이날 30개 소속 교단 산하 교회에서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캠페인을 진행한다.

캠페인은 그간 코로나19 사태로 현장 예배를 제대로 올리지 못한 신도들이 방역지침을 지키는 범위 안에서 예배하며 신앙을 회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교총 공동 대표회장 문수석 목사는 지난 21일 캠페인을 소개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설명하며 "예배 회복의 날 지정은 단순히, 아무 생각 없이, 무책임하게 예배를 강행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해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전국 교회 6만여곳의 90% 이상이 한교총 소속 교단에 속해 있어 이날 캠페인 참여 교회는 상당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교계 안팎에서는 최근 대형교회가 많이 있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십명씩 나오는 상황에 사실상 현장 예배에 신도 출석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벌여야 하느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한교총 "31일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현장 예배 복귀
한교총 "31일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현장 예배 복귀

(서울=연합뉴스) 교계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이 8일 "코로나19 사태가 진정국면에 들어감에 따라 오는 31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정해 '포스트 코로나 19'를 준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0.5.8 [한국교회총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한교총은 당초 캠페인 목표를 '출석 신도의 80% 참석'으로 정했다가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이 심상치 않자 별도 목표 없이 개별 교회, 지역 사정에 따라 캠페인을 진행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축소·조정한 바 있다.

이 단체는 29일에도 '한국교회는 생활방역의 모범을 만들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 "(교회가) 현재 상황을 무겁게 인식하고 솔선수범해 방역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다중시설 생활방역의 모범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교총은 세부 방역 지침으로 ▲ 예배당 방역과 환기 ▲ 출입자 명부작성 및 체온 측정, 손소독 ▲ 예배 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앉기 ▲ 예배 외 교회에 머물지 않기 등을 제시했다.

한교총 관계자는 "그간 철저한 방역을 지키면서 예배를 해 왔다"며 "캠페인은 심리적으로, 또 영적으로도 방역에 앞장서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