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코로나19 침체론 확산…2분기 -10% '마이너스 성장' 전망

송고시간2020-05-31 03: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은행 총재 "올해 성장률 -5%대·실업률 15%대 예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 2015∼2016년 사상 최악의 침체를 뛰어넘는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 분기 대비 1.5% 감소했지만 이는 시작일 뿐 2분기부터 코로나19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이라고 경제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1분기 성장률로는 코로나19 위기를 적절하게 해석하기 어렵다면서 2분기 성장률을 봐야 올해 전체 상황을 가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브라질의 제조업 현장
브라질의 제조업 현장

브라질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 2015∼2016년 사상 최악의 침체를 뛰어넘는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이 신문은 민간 연구기관인 제툴리우 바르가스 재단(FGV) 브라질경제연구소(Ibre)와 대형 시중은행인 이타우-우니방쿠,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등의 자료를 인용, 2분기 성장률이 -10%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으로 브라질경제연구소는 -9.4%, 이타우-우니방쿠는 -10.6%, 골드만삭스는 -12.9%로 2분기 성장률을 전망했다.

올해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브라질경제연구소 -6.4%, 이타우-우니방쿠 -4.5%, 골드만삭스 -7.7% 등이다.

브라질경제연구소의 루아나 미란다 연구원은 "올해 1∼2월만 해도 큰 성장을 기대할 수는 없었으나 나쁘지는 않았다"면서 "그러나 코로나19 때문에 가계 소비가 예상한 것보다 훨씬 더 나빠지면서 성장률 추락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루아나 연구원은 이어 "올해 잃어버린 것을 2021년에 모두 되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코로나19 여파가 최소한 내년까지 미칠 것으로 내다보면서도 소폭의 성장세를 예상했다.

호베르투 캄푸스 네투 브라질 중앙은행 총재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호베르투 캄푸스 네투 브라질 중앙은행 총재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호베르투 캄푸스 네투 브라질 중앙은행 총재는 전날 금융기관장들과 화상대화를 통해 올해 성장률을 -5%대로 전망했다.

캄푸스 네투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격리가 얼마나 지속할지 몰라 성장률을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5%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캄푸스 네투 총재는 또 올해 실업률이 15%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 자료를 기준으로 지난 2∼4월 평균 실업률은 12.6%, 4월 말 현재 실업자 수는 1천280만명으로 집계됐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3%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침체에 빠졌다가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1.3%씩 성장했고 지난해 성장률은 1.1%를 기록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