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제주 15번 확진자 접촉 가족 2명 격리·검체검사

송고시간2020-05-31 06: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자, 내내 마스크 착용, 접촉자 줄여…"미국서 음성 나와"

제주국제공항 선별진료소 운영
제주국제공항 선별진료소 운영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주 15번째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가족 2명이 자가 격리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도내 1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34·여)씨에 대한 역학조사에서 지난 29일 제주에 온 후 밀접 접촉자가 가족 2명 외에 없으며 대부분 시간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현재까지 조사됐다고 31일 밝혔다.

다만 도는 A씨가 김포에서 제주에 왔을 당시인 29일 오후 10시 40분 항공편의 탑승자 명단을 항공사에 요청했고 탑승자 명단을 확보하는 대로 자가격리 조치 등을 안내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29일 오후 5시 30분께 미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 이후 같은 날 김포 출발, 제주행 항공편에 탑승했다.

A씨는 지난 29일 오후 10시 50분께 제주국제공항에서 부모가 거주하는 집까지 자가용으로 이동했고 귀가 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다음날인 30일 서귀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고 당일 오후 7시 20분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

도의 조사에서 A씨는 도내 이동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고 자가 격리를 해 가족 2명 외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군포 코로나19 확진자 제주여행 숙소 방역
군포 코로나19 확진자 제주여행 숙소 방역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경기 군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제주여행 당시 머물렀던 숙소에 대해 31일 제주도 방역당국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2020.5.31 koss@yna.co.kr

도는 30일 오후 A씨 가족 2명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결과는 이날 오후 나올 예정이다.

또 A씨가 머문 가족 집과 제주공항, 이동 차량, 등에 대해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도는 A씨의 추가 진술과 폐쇄회로(CC) TV, 신용카드 이용 내용 등을 조사해 추가 이동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A씨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현재 없이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도 방역 당국에 "한국에 오기 전 미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서 지난 21일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또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시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어 제주국제공항 선별진료소로 바로 찾아 가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무증상 국외 입국자도 제주공항 선별 진료소를 바로 방문해 검사를 받도록 안내받고 있으나 입국 후 3일 이내 관할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도 된다.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