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위험천만' 문경 모노레일…3일 연속 운행중단 사고

송고시간2020-05-31 08: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0억 들여 개장 한 달 안 돼 지지대 용접 균열 및 침하

모노레일 차량 중지사고 매일 발생해도 영업 강행

문경 단산모노레일
문경 단산모노레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예산 100억원을 들인 경북 문경시의 단산모노레일이 개장 한 달도 안 돼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결국 3일 연속 운행을 중단하는 일이 벌어졌다.

31일 문경시와 모노레일 수탁 기관인 문경관광진흥공단 등에 따르면 27∼29일 정상 운행을 하던 중 안전 문제가 발생하자 긴급 안전점검을 이유로 운행을 중단하고 탑승객과 예약자에게 환불 조치했다.

27일에는 모노레일을 받치는 지지대의 용접 부분에 균열이 발생했고, 28일에는 다른 지점에서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

29일에는 모노레일 지지대가 고정되지 않아 침하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단산모노레일 이용객은 평일 340여 명과 주말 500여 명에 이르는데, 안전사고 당시 탑승객은 물론 예약자들이 심하게 항의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한 탑승객은 "일부 구간에서 모노레일 차량이 흔들리고 큰 소음까지 발생해 깜짝 놀랐다"며 "1만2천원을 환불받았지만,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운행을 중단하고 전면 검사를 해야 하는 게 맞는다"고 지적했다.

문경 단산모노레일
문경 단산모노레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노레일 이용객의 70%는 서울·경기·대구 등 외지인들이다. 이들 중 일부는 오전에 현장 예매한 뒤 다른 곳을 여행하다가 단산모노레일 승강장에 왔으나 탑승하지 못하는 바람에 휴가를 망쳤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문경시 관계자는 "모노레일을 받쳐주는 기둥의 용접 부분에 금이 생기거나 용접이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며 "덜커덩거리는 구간에는 받침판이 고정되지 않아 침하 보강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개장을 앞두고 주민초청 시험 운영에서도 상행 차량이 정지했다가 뒤로 밀린 데다 매일 차량이 1∼2회 정지하는 사고가 발생해왔다.

차량은 하부승강장에 있는 관제실에서 LTE 기반 무선통신으로 통제하지만 골 지형에서 무선통신 신호가 약해져 제어가 안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경시는 이달 말까지 1억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에 집착해 충분한 안전점검 없이 무리하게 운행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8인승 모노레일 차량 10대가 7분 간격으로 운행하는데 3일 연속 안전 문제점이 노출됐지만 30일에는 정상 운행했다"며 "무선통신 문제점은 다음 주까지 해결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했다.

시는 앞서 면사무소 직원까지 모노레일 차량에 태워 운행 중단 시 수동 방식으로 이동하도록 조치했으며, 현재는 문경관광진흥공단이 산하 다른 기관의 직원 10명을 추가 동원해 모노레일 차량마다 태우고 있다.

문경 단산모노레일
문경 단산모노레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문경읍 고요리 단산(해발 959m)의 문경활공장까지 왕복 3.6km인 국내 최장 산악 모노레일을 설치했다고 홍보하지만, 이용객들에게 사고사실 숨긴 채 무리하게 운행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par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