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매체 "사드 장비 교체반입에 남한 국방부 규탄 높아져"

송고시간2020-05-31 08: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군 장비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앞서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0.5.29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대외선전매체는 31일 한국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지난 28∼29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를 기습 반입한 데 대해 남한 내부에서 '규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통일의 메아리는 이날 '남조선 각계 미군의 성주기지 장비 반입을 지원한 국방부를 규탄' 제하의 기사에서 "최근 남조선에서 미군의 성주기지 장비 반입을 지원한 국방부를 규탄하는 각 계층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매체는 "얼마 전 국방부는 남조선 주둔 미군의 경상북도 성주기지 교체 장비 반입 등을 위한 육로수송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지금 성주 주민들을 비롯한 각 계층은 국방부가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미군의 총알받이 놀음에만 미쳐 날뛰고 있다고 단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남쪽 움직임을 소개하면서도 별도의 논평을 내놓지는 않았다.

북한은 사드가 북한 미사일에 대한 방어시스템 개념인 만큼 사드 문제에 대해 반발하는 입장을 취해왔다.

yk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